close
PRESS
PRESS
디지털 전환이 꿈꾸는 미래는?…경기도, 가이아데이 산업 디지털전환 포럼 개최
작성일 2023.12.12조회수 447

[이코노뉴스=최아람 기자] 경기도는 12일 ‘산업 디지털 전환 포럼’을 열고 ‘디지털 전환이 꿈꾸는 인간과 산업의 미래: 산업AI가 촉발한 창조와 혁신’을 주제로 논의했다.

경기도 산학협력 협의체인 가이아(GAIA)와 연계해 진행된 이번 포럼은 도와 남경순 경기도의회 부의장, (재)경기테크노파크, 한국산업지능화협회, 인이지, 인터엑스, 엠아이큐브솔루션, GS E&C, 코렌스글로벌을 비롯한 스마트제조 공급기업과 도입기업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주제발표와 디지털전환(DX) 토크쇼로 구성됐다. 먼저 주제발표는 ▲인이지 대표이자 카이스트(KAIST) 교수인 최재식 대표의 ‘제조업 패러다임의 변화, 산업 인공지능(AI)가 절실한 공장’ ▲인터엑스 대표이자 UNIST 교수인 박정윤 대표의 ‘디지털전환으로 새로운 경쟁력을 가지다-중견·중소기업의 산업AI’ ▲유튜버(김지윤의 지식 PLAY)이자, 국제정치 전문가인 김지윤 박사의 ‘첨단기술을 둘러싼 미중전쟁’으로 진행됐다.

최재식 인이지 대표는 인공지능의 과거와 현재, 미래의 발전상을 조망하면서 인공지능이 어떻게 제조업의 패러다임을 바꾸고 있는지 설명했다. ‘설명가능 인공지능(XAI ; Explainable AI)’을 통해 예측과 판단의 정확성을 획기적으로 향상할 수 있음을 보여주며, 제조업에 산업인공지능 적용이 절실함을 강조했다.

또한, 박정윤 인터엑스 대표는 “공장 전체를 데이터로 연결하고 빅데이터 분석과 인공지능기술을 적용하면 사람의 개입 없이 24시간 제품을 생산할 수 있는 자율공장 구현이 가능하다”며 산업인공지능과 디지털 트윈이 적용된 중견·중소기업 사례를 언급했다.

이어 김지윤 박사는 세계 경제 흐름의 화두인 첨단기술을 둘러싼 미·중 패권 경쟁과 이에 따른 국제적 영향을 예상하며, 한국 제조업이 나아가야 할 방향과 전략에 대해 조망했다.

DX토크쇼에서는 스마트제조 공급기업 엠아이큐브솔루션 박문원 대표가 다양한 제조 분야와 현장에서 산업인공지능 및 디지털 트윈을 적용하고 있는 사례를 소개했다.

또 코렌스글로벌의 김형국 상무와 GS E&C의 정재룡 팀장, 한국산업지능화협회 이길선 국장은 디지털 전환 동기와 방향, 공급기업 및 대학과의 협력 방안을 제안했다.

이번 간담회에 참석한 기업과 대학에서는 각계 전문가와 소통하며 디지털전환에 대한 해답과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었다면서 앞으로도 기업과 학교, 연구기관, 전문가 간 소통의 기회를 지속적으로 마련해 주길 경기도에 건의했다.

최혜민 경기도 디지털혁신과장은 “이번 포럼으로 도출된 다양한 의견을 바탕으로 향후 정부·기업·대학 및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며 “산업디지털 전환 분야의 모든 역량을 집결해 다양한 산업과 융합을 통해 신(新)제조업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