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PRESS
PRESS
스마트공장 고도화의 새로운 진화, ‘자율생산 시스템’... 6월 20~21일 2일간 서울 코엑스서 확인
작성일 2023.6.14조회수 610

‘2023 AMWC : 2023 자율생산 월드콩그레스 6월 20~21일 서울 코엑스 그랜드볼룸서 개최



[인더스트리뉴스 최종윤 기자] 인공지능, XR, 디지털트윈, 로봇 등이 본격 제조산업에 적용되며, 스마트공장의 최종 진화형태로 ‘자율생산 시스템’(Autonomous Manufacturing)이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국내에서 처음으로 관련 컨퍼런스&전시회가 열린다.

그간 매년 상하반기에 걸쳐 서울과 부산에서 개최되던 ‘서울 국제 스마트팩토리 컨퍼런스&엑스포’와 ‘부‧울‧경 국제 스마트팩토리 컨퍼런스&엑스포’가 2023년 자율생산 월드콩그레스(AMWC, Autonomous Manufacturing World Congress)로 업그레이드돼 오는 6월 20일, 21일 2일간 서울 코엑스(COEX) 1층 그랜드볼룸에서 개최된다.

2023 자율생산 월드콩그레스는 스마트공장 고도화 및 차세대 발전방향인 자율생산 시스템의 핵심기술을 중심으로 부스전시와 함께 6개의 전문 컨퍼런스를 운영한다.

6개 분야는 지능형로봇‧스마트로지스틱스 세션, 스마트팩토리 제조생산 솔루션 세션, 디지털트윈‧모델링‧시뮬레이션 세션, 스마트머신비전‧AR‧3D프린팅 세션, 인공지능‧빅데이터‧머신러닝 세션, 스마트컨트롤‧센서/예지보전 세션으로 구성했다.

국내외 주요 기업은 물론, 연구기관, 학계가 모두 참여해 주제별로 30여개의 전문 강연이 펼쳐진다.

주요 주제를 미리 살펴보면, △인공지능을 활용한 다변수 예측 제어의 설명기술 △산업 현장을 위한 데이터 기반 제어 최적화 △자율생산 시스템을 위한 인공지능 및 머신러닝 플랫폼 활용 △디지털제조를 위한 3D프린팅 기술 △제조현장 다차원 분석과 의사결정을 위한 SW기반의 공장운영관리 △2차전지 자율생산을 위한 자동화 시스템 엔지니어링 실증 사례 등이 편성됐다.

2일간 기조강연으로는 마키나락스, 미쓰비시전기, 포스코, 슈나이더일렉트릭, 인이지, 한국로봇산업진흥원, 스마트제조혁신추진단 등이 나서 컨퍼런스 포문을 연다.

오후 트랙강연에는 LS일렉트릭, 로크웰오토메이션, 스누아이랩, 뉴로클, 더블에이엠, 버넥트, 영림원소프트랩, 아이티공간, 페펄앤드푹스, 인더엑스, 마르포스, 스마트엠엔에프그룹 등 분야별 주요 선도기업이 나선다. 학계, 연구원에서는 카이스트, 대구경북과학기술원, 성균관대, 호서대, 평택대,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등이 현장 맞춤형 강연을 펼친다.

차세대 기술을 유기적으로 연계한 통합형 스마트제조 혁신 컨퍼런스로 미래 자율생산 시스템의 시장에서의 기술선점은 물론 스마트공장 고도화의 발전방안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

컨퍼런스장 밖 전시부스에서는 AI, XR, 디지털트윈 등 신기술이 적용된 각종 스마트제조혁신 솔루션들이 전시돼 참관객들을 맞는다. 참가기업들은 해당 기술 및 솔루션들의 활용방안을 본격 소개할 예정이다.

그간 현장중신의 강연과 솔루션 시연 행사 등을 통해 공급기업과 수요기업간 활발한 교류의 기회의 장으로 자리매김한 ‘국제 스마트팩토리 컨퍼런스&엑스포’가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2023 AMWC : 2023 자율생산 월드콩그레스’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2023 AMWC : 2023 자율생산 월드콩그레스’는 스마트제조혁신추진단과 부산테크노파크, 경남테크노파크, 대전테크노파크, 인더스트리뉴스, FA저널 Autonomous Manufacturing이 공동주관하며, 중소벤처기업부가 후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