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PRESS
PRESS
국방 첨단과학기술, K-방산수도 대전에서 완성한다
작성일 2023.10.30조회수 523

30,31일 제16회 육군 M&S 국제학술대회, 첨단기술 M&S 발전방향 논의


[대전=데일리한국 정예준 기자] 대전시는 30일 육군본부, 국방과학연구소와 함께 모형화(Modeling)·모의(Simulation)를 통한 첨단과학 기술강군으로의 도약을 위한 ‘제16회 육군 M&S 국제학술대회’(이하‘학술대회’)를 개최했다.

30일부터 31일까지 이틀간 진행되는 이번 학술대회는 세계 28개국민‧관‧군‧산‧학‧연 M&S관련 분야 전문가 1500여 명이 참석해 첨단과학기술 강군으로 도약하기 위한 M&S 발전방향에 대한 주제발표와 토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M&S란 전장과 유사한 특성 기능을 모형화(Modeling)하고 이러한 환경에서 진행하는 모의(Simulation)실험을 통해 결과를 예측ㆍ검증하는 과학적 기법으로 여단급 훈련의 패러다임을 바꾼 과학화전투훈련(KCTC), 전투지휘훈련(BCTP), 헬기ㆍ전차 조종 시뮬레이터 등이 M&S로 이뤄지고 있다.

개막식은 고현석 육군참모차장의 대회사를 시작으로 이석봉 대전시 경제과학부시장의 환영사 및 신진교 국방과학연구소 부소장의 축사, 기조연설, 국제M&S회의, 패널토의로 진행됐다.

기조연설은 충남대학교 이진숙 총장, 美 육군분석센터 스티븐 스토다드 센터장과 美 유니티社 클라이브 다우니 부사장이 맡았다.

둘째 날에는 분과별 논문발표, 빅데이터 분석 경연대회 및 ‘설명가능한 인공지능’분야 최고 건문가인 KAIST 최재식 교수와 함께하는 M&S 튜토리얼(집단 강의)이 진행될 예정이다.

또한 △AI/빅데이터 △획득/기술 △정책/분석 △교육훈련 △국제 정책/분석 분과별로 국방부ㆍ합참ㆍ서울대 등 군 내외 다양한 소속의 인원들이 참가한 가운데 120여 편의 연구논문이 발표된다.

이석봉 대전시 경제과학부시장은 “올해로 16회를 맞는 학술대회는 대덕특구의 우수한 과학기술 역량을 바탕으로 민‧관‧군‧산‧학‧연 교류를 통해 M&S 생태계 조성 및 확장에 기여하며 국방분야 첨단과학기술의 장으로 발전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올해는 국가균형발전 비전과 정책 논의를 위해 정부와 전국 17개 시도가 한자리에 모이는‘2023 대한민국 지방시대 엑스포’와 연계 행사로 진행돼 전국에 M&S에 대한 이해를 증진시키는 기회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